제주도 국수를 맛있게 먹는 곳 맛집 아랑졸디 자매국수 갈 때 주의 점


제주도 여행 준비를 하며 제주도 맛집을 찾다가 자매국수가 맛있다는 소문을 듣고 가보기로 하고 여행 계획을 짰습니다. 제주도 여행 중 맛있다고 손 꼽히는 것은 웬만큼 다 먹어봐서 여행 중 이동 경로에 구석구석 숨은(?) 맛집을 찾아 다니며 먹게 되네요.


제주도 구석에서 헤메고 다녔던 그 아랑졸디는 아니지만 신사역 근처에도 있다고 하네요.





점심 식사를 자매국수로 정하고 조금 늦게 주린배를 움켜잡고 도착한 자매국수 서귀포점.


2시쯤 도착하였는데 듣던 소문과 달리 주차장도 휑하니 비어있고 앞에 줄 서서 대기하는 사람도 없었습니다. 소문은 그저 소문이였나보다 생각하고 문을 열고 들어가려던 순간!!!





자매국수 서귀포점은 일요일 휴무. ㅠㅠ

월요일에서 토요일 까지도 11시에서 17시 까지 밖에 영업을 하지 않는다고 하네요.

제주점은 연중 무휴 24시간 영업이라고 하는데 어찌 이곳은 일요일은 아예 영업을 하지 않는지...

여행 계획을 세운 사람은 휴일이 일요일이 아니였다고 하고 자기는 잘못이 없다고 발뺌을 하더군요. 다른 곳을 찾아가기엔 시간도 촉박하고 여행와서 굶고 다닐수도 없고 다행히 아침에 먹으려고 사다놓은 빵이 있어 빵과 우유 그리고 귤나무 배경으로 사진찍고 미안해서 하나 사온 감귤 초코렛으로 점심을 해결 했습니다.





이곳엔 주중에 제시간에 와도 국수를 못 먹을 수 있다는 사실. 재료가 다 떨어지면 일찍 마감한답니다.

자매국수를 안심하고 먹으러 가려면 제주점으로 가야하는 것이였네요.


아래 사진을 보면 알 수 있듯 알고 온 대로 이곳은 번호표 받고 줄 서서 먹는 곳이였고 국수의 양에 따라 순서가 바뀔수도 있다고 친절히 써 놓았네요.


자매국수에는 고기국수가 유명한데 가격은 7천원이고 멸치국수는 6천원 비빔국수 7천원 물만두 12만원(좀 비싼듯...), 돔베고기 3만원에 판매되고 있었습니다.


다음에 제주시 쪽으로 가게되면 자매국수를 꼭 맛봐야겠네요.

고기국수나 자매국수를 먹어보고 싶었으나 쉬는날 파악을 제대로 하지 못하여 간판 사진만 찍고 돌아왔네요.

그런데 다녀와서 검색해 보니 이렇게 발길을 돌리는 사람이 적지 않더군요





자매국수 덕분에 이번 제주도 여행에서는 특별한 추억거리가 하나 더 생겼네요. 우리가 떠나려고 하는 순간 다른 한 팀이 와서 우리 팀과 같이 문을 두드리고 앞에 씌여진 휴일에 관한 내용도 읽더군요.  그런걸 봐서는 정말 일요일 휴무가 아니였을 수 있다는 생각이 조금 들더군요. 




이상 제주도 국수를 맛있게 먹는 곳 맛집 아랑졸디 자매국수 갈 때 주의 점에 대한 글 이였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op




티스토리 툴바